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타 ‘하루 두 번 열애설’에 곤욕…“우주안 옛 연인, 정유미는 친한 동료”

가수 강타. [중앙포토]

가수 강타. [중앙포토]

가수 강타가 하루 만에 두 명의 여성과 열애설에 휘말리면서 곤욕을 치렀다.
 
강타는 1일 오전 레이싱 모델 우주안과의 사생활 영상으로 열애설이 불거지자 “끝난 인연”이라고 해명했지만 오후 들어 배우 정유미와의 열애설에 또 휘말렸다.
 
한 인터넷 매체는 이날 강타와 MBC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에 출연한 정유미가 2년간 열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며 “친한 동료 사이”라고 부인했다.
 
앞서 강타는 우주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찜질방 영상으로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 영상에는 강타와 우주안이 찜질방에 나란히 누운 채 대화를 하다가 입을 맞추는 장면이 담겼다. 우주안은 해당 영상을 올리며 ‘럽스타그램’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SM은 “두 사람은 몇 년 전 이미 끝난 사이”라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