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파트 화단서 ‘몸통 비틀린’ 포메라니안 사체 발견…“학대 의심”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중앙포토]

부산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학대가 의심되는 강아지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동물보호단체인 동물학대방지연합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부산진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학대가 의심되는 갈색 포메라니안 사체가 발견됐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부산 동물학대방지연합 측은 발견 당시 포메라니안의 상체와 하체가 비틀려 있었고 발톱과 털 상태가 한동안 관리를 받지 못한 것처럼 보였다며 학대 정황이 있었다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했다.
 
경찰은 수거한 포메라니안의 사체를 축산검역본부로 보내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과주차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해 탐문수사를 벌이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