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화문 분신 남성 소지품 보니…“일본은 무역보복 철회하라”

1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소공원 인근에 경찰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이날 오전 한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뉴스]

1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소공원 인근에 경찰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이날 오전 한 남성이 분신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뉴스]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옆 공원에서 70대 남성이 분신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
 
1일 서울 종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4분쯤 세종로 소공원 내에서 ‘사람이 불에 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와 광화문광장 인근을 경비하는 경찰들이 소화기로 남성의 몸에 붙은 불을 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70대 남성이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분신을 시도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은 현재 의식이 있으나 온몸에 화상을 입어 위독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현장 부근에서 발견된 남성의 가방 안에서 휴대폰 등 소지품과 함께 ‘일본은 무역보복 철회하라’는 내용의 메모가 나왔다.
 
이 남성의 정확한 신원과 분신한 이유는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분신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 및 가족 등 지인 진술 등을 통해 정확한 분신경위와 동기 등을 수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