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등학교 급식에 어른 수저만 나오면 ‘인권침해’

[연합뉴스]

[연합뉴스]

초등학교 급식에서 성인용 수저만 제공되는 것은 인권침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17개 시·도 교육감에게 “학교급식에 관한 계획을 수립·시행할 때 아동이 사용하기에 알맞은 수저를 제공하는 등 학교 급식에서도 아동에게 최선을 다하는 원칙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한 초등학교 교사는 학교 급식에서 성인용 수저가 제공돼 1학년생인 피해 아동이 음식물 섭취에 어려움을 겪고 행동이 제약되는 인권침해를 당했다며 지난해 말 인권위에 진정을 넣었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A씨의 진정 내용이 교육권과 관련돼 조사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각하했다.  
 
다만 인권위는 초등학교 급식이 교육의 일환이고, 발달단계에 알맞은 급식 기구를 사용하는 것이 균형 있는 성장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동용 수저를 마련하는데 드는 비용이 적고, 수저를 수거하고 세척하는 과정을 효율적으로 분리하면 조리원의 업무 과중도 해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아동용 수저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봤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