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정원 “8월 중 北미사일 시험발사 가능성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달 25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같은날 2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달 25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같은날 2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1일 “북한이 이달 중 또다시 미사일 시험발사 등 시위 활동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소속 여야 간사인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정원은 “미사일 추가 시험발사 가능성이 있는 이유는 우리의 F-35A 등 첨단 전력 구입과 한미 연합연습 실시 등에 반발하는 명분도 있고 북미 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이전 단계에서 무기 체계 개선 활동을 진행해야 하는 실질적인 필요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비행거리 250여㎞, 고도는 30여㎞로 판단되고, 비행 제원의 특성이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과 유사하지만, 북한이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주장하고 있어 추가 분석 중”이라고 했다.  
 
또 지난달 25일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서는 “비행거리 600여㎞, 고도 50여㎞로 종말 단계에서 조종 날개를 이용해 비행궤적을 제어함으로써 사거리 연장과 요격 회피를 시도하는 비행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달 27일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목선에 대해서는 “22마력의 경운기 엔진을 탑재해 고속침투와 도주가 불가능하다”며 “침투용으로 부적합하고, 선박 안에 다량의 오징어와 어구, 개인 소지품 외에 침투 의심 장비가 없어 대공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국정원은 파악했다. 그러면서 “(남측) 불빛을 원산항으로 오인해 남하하다 NLL을 월선했을 뿐 남한에 남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달 23일 공개한 신형 잠수함에 대해 “기존의 잠수함을 개조한 것인지 건조 중인 신형 잠수함인지 현재 분석 중이다. 의도적으로 전체적인 모양을 감추고 있어서 추가 단서가 필요하다”며  “북한군이 운용 중인 잠수함정은 총 70여척으로 대부분 동해기지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이어 “북한은 6월 판문점 회담 직후 유화적인 대외 메시지를 내기도 했지만, 지난달 중순부터 우리의 첨단 무기 도입과 한미연합훈련을 구실로 비난을 재개하고 있다”며 “7월 하순 이후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군사 활동을 강화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압박을 자제하면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개 활동이 대폭 줄었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지난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개 활동은 군사행사 5회, 정치행사 3회 등 총 8회로, 공개 활동이 20회였던 지난해보다 대폭 줄었다”며 “김 위원장이 7월 공개 활동을 자제하면서 대미·대남 메시지를 발신하는 데 주력했다”고 파악했다.
 
국정원은 서방 망명을 위해 잠적한 조성길 전 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와 관련해 “이탈리아를 떠났고, 어디인가에서 신변 보호 중”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우리 정부가 보호하고 있다는 말은 하지 않았다”며 “어딘가에서라고 말한 것으로 미뤄볼 때 제3국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지난해 내부 문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귤 200t을 ‘괴뢰가 보내온 귤은 전리품’이라고 표현했다는 일본 도쿄 신문의 보도와 관련해서는 “공식 문건은 아니라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