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콩 주둔 중국군사령관 "폭력 절대 용납 안 해" 첫 공개 경고

홍콩 주둔 중국군사령관이 범죄인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해 "극단적인 폭력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하고 나서며 홍콩 사태에 중국군이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군사령관이 직접 나서 공개적으로 홍콩 시위대에 경고를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천다오샹 홍콩 주둔 중국군 사령원 [환구시보 캡처]

천다오샹 홍콩 주둔 중국군 사령원 [환구시보 캡처]

1일 환구시보에 따르면 홍콩 주둔군의 천다오샹 사령원은 전날 중국 인민해방군 건군 92주년을 축하하는 자리에서 "최근 홍콩에 일련의 극단적인 폭력 사건이 발생해 홍콩의 안정을 파괴하고 사회 질서에 중대한 도전을 하고 있다"면서 "이는 홍콩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고 일국양제 원칙을 심각하게 건드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천 사령원은 "우리는 이를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홍콩 주둔군은 기본법과 주둔군 법을 결연히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홍콩 사태가 확산될 경우 무력 개입할 가능성이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홍콩 주둔 중국군은 전날 발표한 홍보 영상을 통해서도 일국양제가 홍콩의 번영과 안정에 가장 중요한 요소임을 강조했다.
 
또한, 홍콩 주둔 중국군에는 육·해·공군뿐 아니라 폭력 시위 대응팀도 준비돼있다면서 비상 사태 시 홍콩에 곧바로 투입돼 대응할 수 있다는 점도 소개했다.
 
홍콩 주둔 중국군 사령관의 발언이 주목받는 이유는 홍콩 시위 사태가 장기전으로 돌입함에 따라 중국 정부가 경고의 강도를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고위 관리를 인용해 중국군 병력 또는 무장 경찰이 홍콩 접경에 집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최근 중국군 투입 가능성을 시사하며 홍콩 시위대를 향해 여러차례 시위를 멈출 것을 경고한 바 있다.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은 지난달 29일 홍콩 반환 이후 처음으로 연 기자회견에서 홍콩 내 중국군 투입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앞서 중국 국방부도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에서 시위 사태가 악화하면 홍콩에 주둔하는 중국군이 개입할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한편 지난달 30일 홍콩 경찰은 송환법 반대 시위 참가자 44명을 폭동 혐의로 무더기 기소하며 강경 대응을 본격화했다. 폭동죄 혐의로 기소된 시위 참가자들 중엔 학생 13명이 포함돼 있으며, 그 중엔 16살 여학생도 있다고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