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무등산 계곡 구름다리 난간 무너져 추락한 60대 사망

광주 동구 운림동 무등산에서 구름다리 난간이 붕괴돼 60대 여성이떨어져 숨졌다. [연합뉴스]

광주 동구 운림동 무등산에서 구름다리 난간이 붕괴돼 60대 여성이떨어져 숨졌다. [연합뉴스]

국립공원 무등산에서 구름다리 난간이 붕괴되면서 60대 여성이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57분쯤 광주 동구 운림동 무등산 자락의 한 목제 구름다리를 지나던 한모(69)씨가 3m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한 등산객이 계곡 아래에 쓰러져 있는 한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으며, 한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전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구름다리 난간 주변이 부식돼 있거나 이음새가 헐거웠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관리 부실에 의한 안전사고가 아닌지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관리 주체인 광주 동구 관계자들을 소환해 유지·관리에 소홀함이 없었는지 조사할 계획"이라며 "설계와 시공 단계에서 부실한 점은 없었는지도 함께 살필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름다리는 2011년 광주 동구에서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