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고노 '방콕 담판'···굳은 표정에 눈도 안 마주쳤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를 앞두고 마지막 담판에 나섰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8시 50분께부터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외교장관 회담은 시작부터 냉랭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태국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양자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뉴스1]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태국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양자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뉴스1]

회색 정장 차림으로 회담장에 먼저 들어선 강 장관은 뒤따라 들어온 고노 외무상에게 손을 내밀면서 “웰컴”이라고 말하는 듯 했고, 고노 외무상은 고개를 끄덕이며 손을 맞잡았다. 
 
이들은 굳은 표정으로 악수를 하고 자리에 앉은 뒤 언론이 사진을 촬영하는 동안 한동안 서로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표정이 어둡지는 않았지만 두 사람 모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강 장관은 포토타임 후 고노 외무상의 자리를 안내했지만 자리를 정리하면서 13초간 시선을 돌렸고, 고노 외무상은 자리에 앉아서는 입을 앙다문 채 시선을 아래쪽으로 고정했다.
 
자리에 앉아서 사진촬영을 하는 동안에도 별다른 대화나 소통은 없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태국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뉴스1]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태국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1일 오전(현지시간)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들은 양측 3명씩 배석한 가운데 모두발언 없이 비공개 회담을 시작했다.
 
고노 외무상은 회담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한일 회담이 관계 개선으로 이어질 것 같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호텔로 들어섰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