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민당 이틀 연속 면담 취소…강창일 "매우 결례"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 [YTN]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 [YTN]

일본을 방문 중인 한국 국회의원단을 만나기로 했던 니카이 도시히로 (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이 면담 일정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하루 전날인 31일에도 한국 의원단과의 면담 일정을 취소한 데 이어 1일에도 이틀 연속 일정을 취소한 것이다.  
 
이에 관해 강창일 한일의원연맹 회장은 기자들을 만나 "아쉽다. 자민당에서 결례를 한 것"이라며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민당 측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때문에 회의를 한다고 하는데 그건 빌미고, 저희를 피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백색국가 배제 가능성이 커 보여 우려된다. 만나도 할 얘기가 없으니까 피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을 받았다. 상황이 어둡다"고 말했다.  
 
앞서 한일의원연맹은 오찬을 가졌다. 그는 "저희는 '백색국가 제외하면 안 된다'는 걱정과 우려를 표했고 일본이 외교협상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고 말하는 등 대한민국 국회의 뜻, 국민의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무소속 서청원 의원을 단장으로하는 10명의 국회의원 방일단은 지난달 31일 한일 갈등의 해법을 찾기 위한 '의원 외교'를 하기 위해 방일했다.  
 
일본 정부는 2일엔 한국을 일명 '화이트 리스트(대량살상무기로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 수출의 절차를 간소화해주는 국가)'에서 제외시킬지 여부를 각의(국무회의)를 통해 결정한다.  
 
이 결정을 목전에 두고 의원단이 일본 주요 인사들을 만나 의원 외교를 펼치겠다는 게 한국측 의원 방일단의 목표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