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공지능 적용되는 은평 보건소, 폐질환 94% 정확도로 20초안에 판독 가능해진다

 LG CNS, 인공지능 엑스레이 영상 판독 서비스   

 
 서울시 은평구 보건소에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시스템이 도입된다. 보건소에서 촬영한 엑스레이 영상을 AI가 분석해 폐 질환을 94% 정확도로 판독해 의사를 보조하는 역할을 한다.    
 
 LG CNS는 1일 “오는 9월 말부터 내년 말까지 클라우드 기반 AI 엔진을 이용한 엑스레이(X-ray) 영상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오는 9월부터 당장 판독이 가능한 서비스는 폐 결절이다. 올해 안에 결핵, 기흉, 폐렴 등으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LG CNS 측에 따르면 클라우드 기반 AI 엔진을 활용하면, 촬영한 엑스레이를 활용해 94% 정확도로 20초 이내의 빠른 판독이 가능하다. LG CNS는 “폐 질환들은 발병 빈도와 사망률이 높아 정확한 진단과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며 “판독 서비스가 완성되면, 지역 단위의 보건소에서 만성질환에 대한 철저한 사전 관리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 LG CNS

자료: LG CNS

 그동안은 보건소가 외부 전문기관에 엑스레이 영상에 대한 판독을 의뢰해 결과를 받는 데까지 하루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이번 서비스로 보건소 엑스레이 판독 시간이 20초로 줄어들게 됐다는 게 LG CNS 측의 설명이다.  
 
 한편 LG CNS가 추진하는 이번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이다. 인터넷 접속만 가능하면 어디서나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엑스레이 기기가 있는 의료기관 어디서나 쉽게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어 향후 다른 보건소로 확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정운열 LG CNS 공공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사업의 궁극적 목적은 예방 중심의 수준 높은 공공보건의료 서비스를 최소 비용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통해 판독 서비스가 가능한 질환 항목을 늘려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