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보복 설계했던 아베 최측근 "韓 화이트리스트 제외 100%"

지난해 10월 2일 자민당 당직인사에서 선거대책위원장에 임명된 아마리 아키라 전 경제재생담당상[사진 지지통신]

지난해 10월 2일 자민당 당직인사에서 선거대책위원장에 임명된 아마리 아키라 전 경제재생담당상[사진 지지통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자민당 선거대책위원장이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100%' 제외할 것이라고 확신했다. 또 최근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 기업에게 (부정적 영향이) 되돌아갈 것"이라고 발언했다.
 
1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아마리 선대위원장은 전날 위성방송 BS-TBS에 출연해 일본 정부가 2일 각의(국무회의)에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방침에 대해 "100% (한국 제외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색 국가라는 것은 특별한 취급을 하는 국가로, 아시아에서 한국에게만 부여하고 있다"며 "특별 취급하는 국가에서 보통 국가로 되돌리는 것일 뿐 금융 조치도,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심해서 수출할 수 있는 체제가 확인되지 않았으니 물품을 각각 확인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규칙에 따라 냉정하게 해야 한다. 원리원칙을 양보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아마리 위원장은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과 함께 아베 정권 출범 시 '친구 내각'을 구성했던 인물로, 한국을 백색 국가에서 제외하는 '보복조치'를 설계한 인물 중 한명이다.  
 
그는 이날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서도 "일본은 완전히 괜찮다. 큰 영향은 없고, 반드시 한국 기업에게 (부정적인 영향이) 되돌아갈 것이다. 조용히 지켜보면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자신의 지지율을 올리기 위해 하고 있다. 양국 간 진정한 인연을 만들려면 정쟁의 도구로 써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