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BM, 최대 10만명 해고…구글·아마존처럼 쿨해 보이려”

 글로벌 정보통신(IT) 기업인 IBM이 수년간 직원을 최대 10만명 해고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해고 배경에 대해 “쿨하고 트렌디한 조직으로 보이기 위한 것이었다”는 진술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IBM의 전직 인사 담당 부사장인 앨런 와일드는 전날 텍사스주 법원에 제출한 진술서에서 “IBM이 지난 몇 년간 5만~10만명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와일드 전 부사장은 특히 대량 해고를 한 이유로 “(IBM이) 늙고 고루한 조직이 아닌, 구글이나 아마존처럼 쿨하고 트렌디한 조직으로 보이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IBM이 최근 채용에 어려움을 겪자 청년 구직자들에게 ‘어필’하기 위해 고령 직원 상당수를 해고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IBM을 상대로 한 줄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IBM에서 24년간 일하다가 해고된 조너선 랭글리(61)는 자신이 나이 때문에 해고됐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맨해튼에서도 집단 소송이 제기됐다.
 
미국의 탐사보도 매체인 프로퍼블리카는 지난 3월 IBM이 지난 5년간 해고한 40대 이상 직원 수를 2만명으로 추정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IBM은 기업 환경 변화에 따른 조직 재편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IBM은 “고객에게 고부가가치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지난 5년간 회사를 개혁했다”며 “회사는 매년 5만명을 고용한다”고 강조했다.
 
IBM 뉴욕 사무소도 지난달 직원 2000명을 해고하면서“IT 시장의 고부가가치 분야에 집중하기 위해 내부 조직을 재정비하고 있다”며 “회사와 고객에게 경제적 가치를 가져다주는 새로운 중요 분야에서 공격적으로 채용하겠다”고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