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상원 군사위원장 “한·미·일 핵공유 고려해볼 만”

미국에서 여당인 공화당을 중심으로 한국ㆍ일본과 핵무기를 공유하는 방안에 대해 고려해볼 만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미국 의회에서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제임스 인호프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 [ EPA=연합뉴스]

미국 의회에서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제임스 인호프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 [ EPA=연합뉴스]

제임스 인호프(공화·오클라호마)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은 한·미·일 핵공유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살펴보고 고려해볼 만한 사안”이라고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일 보도했다.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은 “전술핵무기 공유에 대해 일본과 논의해본 적이 없지만, 과거에 한국과는 논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가드너 위원장은 “공유 결정은 미 행정부와 한국과 일본 국민이 결정할 사안”이라면서 “국제사회가 한미일 삼각관계를 굳건히 하도록 노력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도록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군사위원회 소속 더그 존스(민주·앨라배마) 상원 의원은 “어떤 종류의 핵확산도 지지하지 않는다”며 반대했다.
 
미국 국방대학(NDU)은 지난 25일 ‘21세기 핵 억지력: 2018 핵 태세 검토 보고서(NPR) 작전 운용화’보고서에서 “한·일과 같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파트너와 비전략 핵 능력을 공유하는 새로운 개념을 강력히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은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독일, 터키 등 나토 5개국과 ‘핵무기 공유협정’을 맺고 있다. 나토국은 유사시 핵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해 자국 전투기에 미국의 전술핵을 탑재해 사용할 수 있다.
 
앞서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우리도 유럽 나토식 핵공유를 하는 방안을 놓고 미국과 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전혀 고려 대상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