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형후기 쓴 적 없는데…5년 동안 버젓이 '얼굴 도용'



[앵커]



온라인 상에서 성형수술 후기 사진들을 보다가 자신의 사진을 확인 한 여성이 있습니다. 그런 글을 쓴 적이 없어서 병원 측에 알아보니 5년 전부터 병원이 허락도 없이 쓰고 있었습니다. 병원 측은 문제가 크게 될 거라고 생각은 안 했다면서 그런 병원들이 많다고 말을 했습니다.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장모 씨는 인터넷에서 성형수술 후기를 검색하다 자신이 쓴 적도 없는 글을 발견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가짜 성형 후기 피해자 : 제 눈인 것 같은 사진이 있는 거예요. (제가 눈 옆에) 흉터가 크게 남아 있었기 때문에…]



장씨가 5년 전 병원에서 찍은 사진을 이용해 누군가 마치 장씨가 쓴 것처럼 올렸던 것입니다.



당시 수술을 했던 병원은 홍보대행사에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병원 직원 : 눈 한쪽이었고, 그렇게 크게 문제가 될 거라고 생각은 안 했는데…그런 병원이 사실은 많다고 들어서…]



장씨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자 그때서야 사진을 지웠습니다.



환자의 치료 후기로 병원을 광고하는 것은 의료법 위반입니다.



결국 장씨는 지난 3월 이 병원을 서울 강남구 보건소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넉 달이 지난 뒤에 돌아온 답변은 '경찰에 신고하라'는 말 뿐이었습니다.



[가짜 성형 후기 피해자 : 당연히 병원이 처분받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근데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으니까…]



보건소 측은 민원이 너무 많아 제때 처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의사·한의사 내세워 '허위 과장광고'…9개 제품 적발 유명인 믿고 샀는데…이번엔 대장균·이물질 등 검출 늘어나는 '투자자문 사기'…퇴직 앞둔 5060 최다 피해 선불유심칩 '웃돈' 유혹…대포폰으로 둔갑 '범죄 악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