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제의 맛] 벤조피렌 기준 초과 '야자유' 제품 회수

야자유(코코넛오일)에서 기준을 초과한 벤조피렌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새싹처럼이 제조한 ‘에버코코 쿠킹 코코넛오일’ 제품에서 벤조피렌이 기준치를 초과 검출돼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고 최근 밝혔다.

식약처 검사 결과 기준치는 2.0㎍/㎏ 이하인 데 반해 해당 제품에서는 9.6㎍/㎏의 벤조피렌이 검출됐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21년 7월 11일로 표시된 제품이다.

벤조피렌은 인체에 축적될 경우 각종 암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환경 호르몬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벤조피렌을 발암 물질로 지정해 놓았다.

식약처는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다”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할 것을 당부했다. 또 “식약처는 불량식품 신고 전화 1399를 운영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1399 또는 민원 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해 달라”고 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