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나영, 한국 탑텐 모델됐다…日유니클로서 경쟁사로 이직

탑텐 모델로 발탁된 이나영. [신성통상]

탑텐 모델로 발탁된 이나영. [신성통상]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 모델로 활동했던 이나영이 '한국 브랜드' 탑텐 모델로 나선다.
 
탑텝은 지난달 31일 "배우 이나영을 올해 가을과 겨울 브랜드 모델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탑텐이 브랜드 메인 모델로 여성을 발탁한 건 2012년 브랜드 론칭 이후 처음이다. 이나영 특유의 세련미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매력이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과 맞았다는 게 탑텐 측의 설명이다.

 
유니클로와 탑텐은 모두 SPA 패션 브랜드로 경쟁 관계에 있다. 지난 2011년부터 2년 간 유니클로 모델로 활동한 이나영은 경쟁 브랜드 모델로 회사를 옮긴 셈이 됐다.
 
다만 최근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 분위기 속에 전해진 소식이라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보이콧 제팬' 분위기에 따른 '빠른 태세전환'이라는 평가와 '지금이라도 국내 브랜드 입어 다행'이라는 평가가 동시에 들린다. 또 탑텐을 향해서는 불매운동을 기회로 경쟁사 모델 영향력까지 흡수하겠다는 '포부가 느껴진다'는 긍정적 평가가 있는 반면 '속 보인다'는 반응도 있다. 또 '어쨌거나 브랜드 모델이 바뀔 정도로 일본 불매운동의 힘이 막강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기회가 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탑텐 측에 따르면 이나영은 이미 지난달 첫 캠페인 촬영을 마쳤다. 탑텐은 이번 이나영 모델 발탁을 통해 여성 캐주얼 라인을 한층 더 강화하고 2030세대 주 고객층을 3040 세대까지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겨울 대표 아이템인 '온에어'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유니클로의 대표 겨울 내의 상품에 맞서 탑텐 모델 이나영이 보여줄 이미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