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목동 빗물 펌프장 사고 현장서 시신 2구 발견…수습 중

1일 오전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근로자 3명이 고립된 사고가 발생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1일 오전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근로자 3명이 고립된 사고가 발생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서울시 양천구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장에서 현장 점검을 하다 3명이 수몰된 사고와 관련,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2구가 발견됐다.
 
1일 소방당국과 양천구청은 이날 오전 5시 42분과 47분 배수시설에서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 2구가 발견돼 수습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1일 오전 갑작스럽게 쏟아진 폭우로 배수시설 공사장에서 현장 점검을 하던 작업자들이 수몰돼 1명이 숨지고 2명은 실종됐다. 
 
실종자 수색을 해온 소방당국은 밤새 수로 배수 작업을 통해 수로의 수위를 낮췄다. 한때 최고 3.4m에 이르던 수심은 오전 4시 30분쯤 1.5m 이하로 낮아져 실종자 수색 작업이 진행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