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벤투스 “호날두 쉬어야 했다…거만하다는 비판 수용 못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중 벤치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팀 K리그와 유벤투스 FC의 친선경기 중 벤치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프로축구 구단 유벤투스 측이 '호날두 노쇼' 사태와 관련한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프로연맹) 항의에 반박 입장을 내놨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아 아넬리 유벤투스 회장은 권오갑 프로연맹 총재 앞으로 서한을 보내 "유벤투스가 팬들을 무시하는 무책임하고 거만한 행동을 했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아넬리 회장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단 한 선수를 제외하고 모든 선수가 경기에 나왔다"며 변명했다. 그는 "호날두의 경우 중국 난징 경기를 뛴 후 서울에서 경기를 갖기까지 시차가 48시간에 불과했다"며 "근육에 피로가 쌓였고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의무적으로 쉬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팬들을 무시하는 무책임하고 거만한 행동이라는 프로연맹 측의 항의를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벤투스는 그 누구도 K-리그, 대한축구협회 또는 아시아축구연맹에 오명을 안겨주길 원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경기 시작 전 지각 사태도 언급했다. 그는 당시 서울 시내 교통상황을 거론하며 유벤투스는 잘못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유벤투스는 경기 당일 오후 4시 30분에 도착했다. 휴식을 취하거나 사전 준비 운동을 할 시간도 없었다"며 "유벤투스 버스에 경찰 에스코트가 제공되지 않았다. 그런 상황에서 차가 막혀 코치가 약 2시간가량 오가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아넬리 회장은 "이런 일은 우리 경험상 전 세계에서 한 번도 일어난 적이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또 당초 이번 친선전을 27일에 열기로 했지만 K리그 요청에 따라 26일로 변경했고 유벤투스 측은 이에 따른 위험 가능성을 사전에 강조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전 이후 유벤투스는 계약 불이행, 비매너 등으로 논란을 낳았다. 
 
유벤투스의 지각으로 경기는 예정됐던 시간보다 약 1시간 늦게 시작됐고, 최소 45분 이상 출전하기로 약속과 달리 호날두는 경기에 나오지 않았다. 또 경기 당일 킥오프 시간을 논의하며 경기 시간을 전후반 각 40분에 하프타임 10분으로 줄여달라고 일방적으로 요구했다. 유벤투스 측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위약금을 내고 경기를 취소하겠다는 사실상 협박을 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호날두가 '노쇼'에 이어 경기 후 취재진 질문에도 응하지 않는 모습에 실망감과 배신감을 느꼈다. 한국 팬들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호날두는 이탈리아 귀국 후 "집에 오니 좋다"며 운동하는 모습을 SNS에 올렸고, 유벤투스는 공식 홈페이지에 '이번 아시아 투어는 성공적이었다'는 취지의 자화자찬을 늘어놓았다.
 
프로연맹은 "유벤투스는 무례했고 오만했다. 6만 팬들이 받은 배신감을 간과할 수 없었다"며 유벤투스와 친선경기 승인권자인 이탈리아 세리에A 사무국, 아시아축구연맹(AFC)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일련의 사태에 분노한 한국팬들은 집단 소송을 예고했고, 일부는 개인적으로 호날두와 유벤투스 등을 사기죄로 고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