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보리, ‘北 탄도미사일’ 비공개회의 소집…英·佛·獨 요청”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공개회의가 1일(현지시간) 소집된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한국시간으로는 1일 밤 또는 2일 새벽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AF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AFP=연합뉴스]

북미가 지난해 대화 국면에 진입한 이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과 관련해 안보리 회의가 소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통신은 31일 영국과 독일, 프랑스가 유엔 안보리에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비공개회의를 요청했다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러시아 타스통신도 영국과 독일, 프랑스가 비공개회의를 요청했다면서 “8월 안보리 의장국을 맡은 폴란드가 1일 오전 회의 소집을 결정했다”고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영국과 프랑스는 미국, 중국, 러시아와 함께 안보리 상임이사국이다. 독일은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이자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이다.
 
프랑스 정부는 31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추가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라며 “북한은 탄도미사일 관련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미국과의 회담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보리는 회의에서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북한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을 규탄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회의 소집 요청 과정에서 미국이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작은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미 국무부는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추가 도발을 하지 말라”고 북한에 경고한 바 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31일(한국시간) 새벽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지난 25일에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두 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다. 북한은 지난 5월 4일과 9일에도 외형상 KN-23과 동일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