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Fed 기준금리 0.25%P 인하···10년7개월 만에 돈줄 푼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신화=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신화=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31일(현지시간) 10년 7개월만에 기준금리를 내렸다.
 
Fed는 전날부터 이틀간 개최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기존 2.25~2.5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 내렸다.
 
Fed는 성명에서 낮은 실업률, 견조한 고용, 가계지출 회복 등 긍정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 둔화 전망 때문에 금리를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Fed는 노동시장이 강력하지만 글로벌 성장이 둔화할 우려가 있고, 기업 지출 증가세가 완만하며, 인플레이션이 12개월 전 대비 Fed의 목표치인 2%를 밑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시장에서는 Fed가 금리를 0.25%포인트 낮출 것으로 예측해왔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금리 대폭 낮춰야 한다며 수차례 Fed를 압박했다. 따라서 그는 Fed의 금리인하 폭에 불만을 나타낼 가능성이 크다.
 
Fed가 기준금리를 낮춘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직후인 2008년 12월 이후로 10년 7개월 만이다. Fed는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하면서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이후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긴축기조로 돌아서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지난해에는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