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콩 비상사태 발생시 7단계 거쳐 중국군 우선 8000명 투입

홍콩 시위 사태가 격렬화,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중국 인민해방군의 개입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아직은 개입 단계가 아니란 시각이 우세하지만, 홍콩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 상태에 빠질 경우 개입이 불가피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홍콩 시위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지난 7월 초 중국 당국이 공개한 홍콩주둔 중국 인민해방군의 훈련 장면. 홍콩섬을 향해 중국군이 총을 겨누고 있는 모습이다. [중국군망 캡처]

홍콩 시위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지난 7월 초 중국 당국이 공개한 홍콩주둔 중국 인민해방군의 훈련 장면. 홍콩섬을 향해 중국군이 총을 겨누고 있는 모습이다. [중국군망 캡처]

홍콩 명보(明報)는 31일 홍콩에 주둔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개입 절차를 소개했다. 홍콩침회(浸會)대학 신문학과 고급강사인 뤼빙취안(呂秉權)의 칼럼을 통해서다. 그에 따르면 홍콩주둔 중국군은 이미 2001년에 홍콩 경찰과 함께 반(反)테러 및 폭동처리 행동 시스템을 마련했다.

2001년 9.11 테러 미국에서 발생한 이후
홍콩 비상 상황 대비 중국군 개입안 마련
초기엔 홍콩과 선전서 8000 중국군 투입
사태 악화 시 74집단군 6만여 파견할 수도

그해 9월 11일 미국에서 발생한 9.11 테러사건에 자극을 받아 홍콩에서 테러가 일어날 경우에 대비한 대처 방안을 준비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홍콩주둔 중국군을 안내하는 ‘인간 구글맵(Google Map)’ 즉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된다.
뤼빙취안은 홍콩 당국은 이를 민감 사안으로 간주해 공개하지 않았지만 2001년 10월 16일 중국 ‘난팡망(南方网)’에 관련 사항이 보도됐고 자신이 이를 홍콩 경찰의 고위 관계자로부터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난팡망에 따르면 중국군의 홍콩 개입은 모두 7단계 절차를 거쳐 이뤄진다.
첫 번째는 자체 힘으로 사태를 제어할 수 없게 된 홍콩 보안국(保安局)이 홍콩특구 장관에게 상황을 보고하고 홍콩주둔 중국군의 지원을 건의한다. 두 번째, 특구 장관은 중국 중앙 정부에 개입을 건의한다. 세 번째, 홍콩 보안국이 홍콩 주둔군에게 상황을 귀띔한다.  
네 번째, 중앙 정부가 중앙군사위원회에 통보한다. 다섯 번째, 중앙군사위원회는 연합참모부와 남부전구(南部戰區), 홍콩특구 정부, 홍콩주둔군에 알린다. 여섯 번째, 홍콩 경찰 총부에 최고지휘센터를 세운다. 끝으로 홍콩주둔군이 부여받은 임무를 독자적으로 완성한다.
난팡망은 홍콩주둔군의 개입이 48시간 안에 이뤄진다고 보도했다. 그렇다면 얼마나 많은 병력이 투입될 건가. 초기에 8000명 정도의 병력이 개입할 것으로 난팡망은 전했다. 홍콩과 이웃한 광둥(廣東)성 선전(深圳)에서 각 절반씩 차출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홍콩에는 중국의 육·해·공군이 약 6000~8000명 가량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홍콩 사태가 격화됨에 따라 홍콩에 투입할 병력 준비가 더 많이 이뤄지고 있을 것으로 뤼빙취안은 봤다.
홍콩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지난 7월 초 중국이 공개한 홍콩주둔 중국군의 훈련 모습. 홍콩엔 6000~8000명 사이의 중국군이 주둔하고 있다. [중국군망 캡처]

홍콩 사태가 악화하는 가운데 지난 7월 초 중국이 공개한 홍콩주둔 중국군의 훈련 모습. 홍콩엔 6000~8000명 사이의 중국군이 주둔하고 있다. [중국군망 캡처]

특히 지난 21일 홍콩에 있는 중국의 홍콩사무 연락판공실(중련판)이 시위대의 공격을 받아 중국 국가 휘장이 먹칠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중국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은 상태라고 뤼빙취안은 말했다.
광둥성 후이저우(惠州)에 근거지를 둔 중국 인민해방군 제74집단군이 최근 잔장(湛江)에서 반테러 군사훈련을 한다고 밝혔는데 이게 바로 홍콩 사태에 대처하기 위한 성격을 지니는 것으로 분석된다는 이야기다.  
중국의 1개 집단군은 대략 6만 명에서 7만 명 사이다. 홍콩 사태가 악화할 경우 중국의 수만 인민해방군이 밀고 내려올 수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세부적인 행동 계획에 따르면 홍콩 경찰과 주둔군의 역할이 나뉜다.
우선 홍콩 경찰과 주둔군 사이엔 핫라인이 개설된다. 이후 좁고 복잡한 홍콩의 지형을 잘 아는 홍콩 경무처의 고위 간부가 최고지휘센터에서 지휘를 맡는다. 중국군은 홍콩 경찰의 도움을 받아 홍콩 곳곳에 투입돼 ‘시가전’에 돌입한다.
중국군은 거리 폐쇄, 폭동 진압, 구조 작업 등에서 최고지휘센터로부터 내려오는 명령을 받아 임무를 수행하지만 일단 임무가 전달되면 이를 완성하기 위해 독자적인 행동에 나서게 되며 보다 현대화된 무기를 사용할 전망이다. 홍콩 시위대의 부상 염려가 커진다는 이야기다.  
현재 홍콩의 헌법 역할을 하는 ‘기본법’ 14조는 “홍콩특구 정부는 필요할 경우 중앙인민정부에 사회치안 유지와 재난구조를 위해 주둔군의 협조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지난 29일 중국에서 홍콩 사무를 총괄하는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HKMAO)이 홍콩 반환 이후 22년 만에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한 자리에서 양광(楊光) HKMAO 대변인은 홍콩 사태에 중국군 개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기본법에 관련 조항이 있다”는 말로 답을 대신한 바 있다. 경우에 따라선 언제든 개입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