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방일 의원단 “화이트국 배제, 광복절 뒤로 미뤄야”

서청원 의원(오른쪽)이 31일 도쿄에서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청원 의원(오른쪽)이 31일 도쿄에서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1박2일 일정으로 일본 도쿄를 찾은 여야 방일 의원단(단장 서청원 의원 등 10명)이 수출 관리상 우대조치를 부여하는 화이트 국가 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려는 일본 측의 조치와 관련해 ‘최소한 8월 15일 광복절 이후로 미뤄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의원단은 이날 일·한 의원연맹(한·일 의원연맹의 카운터파트) 소속 일본 의원 10명과 도쿄에서 오찬을 함께했다.
 

일본측에 “8·15까지 미뤄 달라
문 대통령 대일본 메시지 낼 것”
박용만 “일본 기술 추격 50년 걸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이르면 2일 화이트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시행령을 각의에서 처리하겠다는 일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대일본 메시지를 낼 때까지만이라도 유보해 달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일·한 의원연맹의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郎) 회장 등은 “한국 측 입장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잘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광복절 메시지를 통해 한·일 간 갈등 해소를 위한 실마리를 만들 수 있다는 정권 핵심부의 의지를 전달한 것 아니냐”(방일단의 멤버)는 해석도 나왔다.
 
의원단은 또 자민당과 연립 여당을 구성하는 공명당을 찾았다. 공명당 측에 따르면 한국 측 의원들은  “연립 여당인 공명당이 자민당과 일본 정부를 움직여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는 “일본 국민들은 한국에 대해 ‘정권이 바뀌면 정부 간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는 불만을 갖고 있다”는 등 강한 입장을 냈다고 한다. 당초 방일 의원단은 “이날 오후 자민당에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 등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무산됐다. 서 의원 등은 “자민당 측 사정으로 1일 오전으로 연기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에서 민간(경제계) 대표로 참석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일본의 첨단 기술을 따라가려면 반세기가 걸린다. 단기간에 국산화는 불가능해 다른 나라에서든 원천 기술을 구매해 오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권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며 오히려 소재·부품 산업의 국산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삼자고 하지만 현실적 한계를 지적한 거다.
 
민·관·정 협의회는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의 청와대 회동의 결과물로 출범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김경희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