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어떤 테러도 용납 안돼…철저 수사와 단죄 촉구”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협박 편지가 든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서울대진연 간부. [뉴스1]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협박 편지가 든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서울대진연 간부. [뉴스1]

 
정의당은 31일 윤소하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성 소포를 보낸 혐의로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소속 간부가 구속된 것과 관련해 “철저한 수사와 단죄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그 누구의 어떤 테러 행위도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 원내대변인은 “피의자가 두른 외피가 진보단체여서 더 충격적”이라며 “오히려 이런 테러는 진보의 이름 뒤에 감춘 극단적 행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대진연 측의 ‘조작수사’ 주장에 대해서는 “피의자의 성의 있는 진술과 철저한 수사 없이 일말의 설득력도 가질 수 없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서울대진연 소속 간부 A씨는 지난달 23일 서울 관악구의 한 편의점에서 윤 원내대표실에 협박 편지와 커터칼, 새 사체 등이 담긴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택배 발송지를 확인한 뒤 CCTV를 분석해 A씨를 피의자로 특정했고, 지난 29일 검거했다. A씨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이날 A씨에 대해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