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인권위 상임위원에 ‘박근혜 변호인’ 추천한 한국당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추천된 이상철 변호사. [중앙포토]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으로 추천된 이상철 변호사.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이 야당 몫으로 배정된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를 맡은 이상철(61·사법연수원 14기) 변호사를 추천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변호사는 대한변호사협회 북한 인권특위 위원으로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기여했다”면서 “민주평통 상임위원을 두 차례 역임하며 인권법제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인권 분야에서 오랜 기간 전문성을 발휘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변인은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 등 변호사 단체의 추천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1982년 사법시험 합격으로 법조계에 입문한 이 변호사는 대구지법 판사, 서울지법 부장판사, 서울북부지법 수석부장판사 등을 거쳐 지난 2010년 법복을 벗은 뒤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이 변호사는 2017년 4월 국정농단 사건 재판 당시 유영하 변호사 등과 함께 변호인으로 활동한 바 있다.  
 
당시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이기 이전에 고령의 연약한 여자”라며 “한 사람의 피고인이지만 전직 국가원수, 수많은 업적을 세운 우리 모두의 영원한 전직 대통령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 선출안은 내달 1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처리 될 예정이다. 인권위 상임위원은 대통령 추천 1명, 여야 각 1명 추천 등 모두 3명으로 구성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