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악의 이적 데뷔전… LG 송은범 타구 맞아 교체

한화에서 LG로 이적한 송은범. [연합뉴스]

한화에서 LG로 이적한 송은범. [연합뉴스]

줄무늬 유니폼을 입고 나선 첫 경기는 끔찍했다. LG 트윈스 투수 송은범이 이적 첫 등판에서 연속 안타를 맞고, 부상까지 입으면서 교체됐다. 패전의 아픔까지 겪었다.
 
LG는 지난 28일 한화로부터 송은범(35)을 받고 신정락(32)을 내주는 1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LG는 경험이 많은 송은범을 필승조로 기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류중일 LG 감독도 31일 잠실 키움전을 앞두고 "어제(30일)는 뒤지고 있어 내보내지 못했다. 오늘은 상황을 보고 등판시킬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 상황이 일어났다. 선발투수 류제국이 6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쳤으나 LG 타선도 득점에 실패해 0-0의 균형이 이어졌다. 류제국의 투구수가 88개였기 때문에 LG 스태프는 7회 초 송은범을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렸다.
 
송은범은 선두타자 박동원에게 좌전 안타를 맞고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리고 이어진 임병욱의 타구는 송은범의 발에 맞았다. 내야 안타로 무사 1, 2루. 최일언 투수코치와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가 상황을 확인했고, 결국 진해수로 투수가 교체됐다. LG 구단은 '왼쪽 발 뒤꿈치 타박상을 입었다. 아이싱 치료 뒤 엑스레이 촬영을 위해 병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은범의 불운은 이어졌다. 박정음이 3루 쪽으로 댄 번트를 진해수가 잡아 1루로 던졌지만 세이프. 내야안타로 주자는 무사 만루가 됐다. 다음 타자 이지영이 친 공은 1루수 카를로스 페게로가 잡았으나 홈에 뿌린 공이 벗어났다. 야수선택에 이은 실책. 그 사이 두 명의 주자가 홈을 밟았다. 송은범의 책임주자가 모두 홈을 밟으면서 송은범의 기록은 0이닝 2피안타 2실점이 됐다.
 
경기 흐름도 키움으로 넘어갔다. 키움은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 이정후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추가했다. 그리고 김하성이 다시 안타를 쳐 3루주자 이지영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결국 키움이 8-0으로 이기면서 송은범은 패전투수가 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