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앞바다서 몸길이 2m 악상어 잡혀

부산 앞바다서 잡힌 악상어. [연합뉴스]

부산 앞바다서 잡힌 악상어. [연합뉴스]

부산 앞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그물에 상어가 잡혔다.  
 
31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쯤 해운대 남동쪽 25㎞ 해상에서 조업하던 연안자망 어선 A호 그물에 상어 한 마리가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했다.  
 
상어는 몸길이 192㎝, 둘레 110㎝ 크기로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소 조사 결과 악상어로 확인됐다. 악상어의 생김새는 백상아리와 비슷하지만, 악상어는 백상아리보다 몸집이 작으며 배 쪽에 검은 반점이 있는 것이 다르다. 현재까지 악상어가 사람을 공격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해경 관계자는 “해수욕장에서 먼 바다이기는 하지만 부산 앞바다에서 상어가 그물에 걸려 올라온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바다에서 상어를 마주치면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최대한 자극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