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文정부, 재벌편향 강해져” 김상조 “경제정책 흔들림 없어”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1일 오후 국회에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예방을 받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31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예방했다. 이 자리에서 심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재벌 편향이 강해졌다”고 지적했고, 김 실장은 “수단을 열어놓고 검토하는 정도”라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는 달라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날 김 실장을 만나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성장, 공정경쟁, 혁신경제 방향을 잘 잡았지만, 실제 집행 과정에서 여러 패착이 있던 것 같다”면서 “결국 대기업 성장전략으로 회귀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정부가) 노동존중 사회를 표방했는데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던 정책들이 다 ‘줬다 도로 빼앗는 식으로 전개되다 보니 노동계에서 원망이 굉장히 크다”며 “최근에 여러 규제 완화 부분들이 무분별하게 수용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 실장은 “목표는 일관되게 유지하더라도 이에 대한 수단에서는 조금 더 열어놓고 검토하는 정도”라며 “그런 측면에서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는 흔들림 없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 적어도 제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있는 동안 그건 약속드린다”고 답했다.
 
또 “시간이 흐름에 따라 한국경제의 구조도 바뀌고 한국사회 지형도 바뀌고 있기 때문에 목표는 같더라도 실현하는 수단에서는 더 다양하고 유연한 접근은 가능하다는 게 저의 기본적 생각”이라며 “재벌 개혁,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하더라도 과거와는 달라진 환경에서 다른 방법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해서 김 실장은 “단순 일과성으로 지나가는 정부 정책이 아니라 3, 5년 이상 일관되게 추진할 수 있는 정책의 틀을 만들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혹시 일본 각의에서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을 하면 그동안 정부가 다각적으로 준비해 온 내용을 더 자세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