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물학대 논란 유튜버 “재미로만 때리는 게 학대라 생각” 눈물 해명

[사진 유튜브]

[사진 유튜브]

인터넷 생방송 중 자신의 반려견을 때려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가 사과했다.  
 
유튜버 승냥이는 31일 ‘정말 반성하겠다. 죄송하다’는 제목의 개인방송을 통해 “무조건 반성하고 사과하겠다”며 “성실히 처벌도 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미로만 강아지를 때리는 게 학대라고 생각했다”며 “제 생각이 굉장히 틀렸다. (반려견이) 잘못을 했을 때 손찌검을 하는 게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잘못을 했어도 참아야 했다. 충분히 다른 방식으로 훈련을 시킬 수 있었는데 내 불찰이다”며 “죗값을 치를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변명을 하지 않겠다. 유튜브 정지를 당하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잘못한 부분에 대해 뼈저리게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성의 의미로 동물보호단체에 5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무섭고 두렵다. 사람들의 댓글을 하나하나 보니 내가 미친놈이더라”며 “어차피 저는 죽을 때까지 욕을 먹을 것 같다”고 했다. 
 
또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잘못을 저지르면 이렇게 사람이 망가진다는 사실을 지켜보시라” “한국에서는 못살지 않을까 싶다” “이렇게 쓰레기처럼 살다가 가겠다” 등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앞서 승냥이는 지난 26일 인터넷 생방송 진행 중에 허스키 종의 반려견에게 욕설하더니 침대에 잡아 던지고 과자를 먹는데 쳐다보자 목덜미를 잡아 수차례 얼굴을 때렸다.
 
누군가의 신고를 받고 찾아온 경찰에게는 “내 개를 때린 게 잘못이냐”라고 따져 묻기도 했다.
 
이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승냥이의 행동을 비판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동물학대 처벌을 강화해 달라는 청원글을 올리기도 했다. 지난 29일 올라온 해당 청원은 30일 오후 2시 기준 10만 7000명을 넘어섰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