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찰, CJ E&M 압수수색…‘프듀X’ 관련

[사진 엠넷]

[사진 엠넷]

경찰이 최근 불거진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엑스(X) 101’(프듀X)의 생방송 투표 조작 논란과 관련해 31일 CJ E&M 제작진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CJ ENM 내 프듀X 제작진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문자투표 데이터 보관업체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한 자료를 통해 실제 투표 결과 및 조작 여부 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프듀X 방송 조작 의혹은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유력 데뷔 주자로 점쳐진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 조에 포함되면서 제기됐다. 경연은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 다수에 의해 판정되는 것인데,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 숫자가 모두 ‘7494.442’라는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며 의혹이 확산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득표수를 집계 및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고 인정하면서도 “최종 순위에는 변동이 없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이어지자 엠넷은 자체 조사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지난 26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프듀X 방송 조작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