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두 “북한이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당연히 적”

31일 새벽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약 3시간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는 차원에서 직접 참석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의 대응 태세 능력을 강한 어조로 주장하는 대목에서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61회 KIDA 국방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61회 한국국방연구원(KIDA) 국방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올해 초 발간한 ‘2018 국방백서’에서 주적 표현을 삭제한 채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주권, 국토, 국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세력을 우리의 적으로 간주한다”라고 설명한 바 있다.  
 
 
또 북한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민 불안과 관련된 질문에 “과거 같았으면 이런 돌발적 상황이 생기면 못 올 수도 있었을 것이지만 우리 대비 능력은 그렇지 않다”며 “어떤 위협이 있더라도 합참 중심으로 국방부, 각 군 등이 시스템적으로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만큼 작전수행요원들을 믿고 있다”는 정 장관은 또 “모든 작전운영 시스템에 대해서도 우리가 월등하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현재 북한 미사일을 포착할 수 있는 것은 이지스 구축함과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등 전문화된 탐지시스템”이라며 “지휘통제시스템이 한국군 탄도탄작전통제소와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와 연결돼 한미 간에 긴밀히 연합작전을 수행하면서 의사결정을 실시간으로 가능하게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미사일도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MCRC, 이지스함에 거의 같이 포착됐다는 게 정 장관의 설명이다. 정 장관은 분석 중임을 전제로 “(이번 미사일의) 정점 고도는 과거와 비교해 낮은 상태로, 거리도 240∼250여㎞로 나간 것도 있고 330여㎞로 나간 것도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군 당국의 “미사일만 놓고 봐도 북한보다 뒤처지지 않는다. 우리의 기술 능력이 훨씬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지대지 미사일이 대부분이고, 이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탑재 능력을 개발했다고 하지만 남한은 이미 함대지, 공대지, 순항 미사일 등을 다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고체 연료 (탑재 기술은)도 오래 전에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갖춘 기술 능력이며, ‘풀업 기동(미사일이 하강단계에서 상승하는 기동)’도 오래 전에 갖춘 기술 수준에 불과하다”며 “우리 군의 정밀도가 훨씬 우수하기 때문에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어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만이 아니다"라며 "포괄적 안보개념에 근거해 우리를 위협하는 모든 세력을 적으로 보아야 한다"고 했다. 또 “일각에서는 ‘주적개념도 없애고 정신교육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북한에 대해서는 장병의 명확한 안보관 확립을 위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이 도발한다면 단호하게 응징할 태세와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는 내용을 정신전력 기본 교재에 분명하게 적시해 놓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