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국방부 "北 신형 잠수함, SLBM 3개 탑재 가능 분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이날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이날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연합뉴스]

국방부는 31일 북한의 신형 잠수함에 SLBM(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3개를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혜훈 정보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방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국방부는 "북한이 공유한 (잠수함) 사진을 보면 모자이크로 처리된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이 SLMB 발사관이 탑재된 위치일 것으로 판단된다"며 "잠수함의 길이를 계산하면 70~80m 정도 되는 것 아닌가 한다. (기존) 고래급 잠수함보다는 조금 더 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북한은 3000t급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고 공언해왔다"면서 "이번에는 3000t급이라고 명시하진 않았지만, 그에 준한다는 분위기를 풍긴다"고 부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