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악천후에 탄도미사일 두 발 시험발사…청주 F-35A 겨눴나

북한이 지난 25일 호도반도에서 쏜 KN-23 단거리탄도미사일이 하늘을 날아 오르고 있다. 31일 쏜 것도 KN-23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5일 호도반도에서 쏜 KN-23 단거리탄도미사일이 하늘을 날아 오르고 있다. 31일 쏜 것도 KN-23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31일 오전 5시 6분과 27분쯤 강원도 원산 갈마반도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두 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의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에서 동북쪽으로 쏜 미사일들은 고도 약 30㎞를 찍고 약 250㎞를 날아갔다. 한·미 정보당국은 시험발사로 판단하고 있다. 미국이 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을 촉구하는 상황에서 잇따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쐈다는 점에서 궁극적으론 대미 압박용 무력시위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갈마반도 일대 기상은 비가 내리고 구름이 짙었다. 미사일 시험발사는 성능을 측정하는 전자장비 때문에 보통 맑은 날에 한다. 악천후이지만 이례적으로 북한이 발사를 강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지난 25일 갈마반도에서 멀지 않은 함경남도 호도반도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라고 불리는 KN-23 단거리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엿새 만에 미사일 도발을 이어간 것이다.
 
합참 관계자는 “지난 25일과 유사한 미사일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소식통은 “초기 평가는 KN-23”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KN-23을 5월 2차례, 이달 2차례 모두 4차례 시험발사했다. 권용수 전 국방대 교수는 "북한이 KN-23을 다양한 조건과 사거리로 쏘면서 전력화에 다가서고 있다"며 "특히 고도를 30㎞로 낮춰 발사하면서 한·미의 탐지를 어렵게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낮은 고도에서 불규칙한 기동을 하는 KN-23이 한ㆍ미의 미사일 방어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합참 관계자는 “패트리엇 체계로 대응이 가능하며, 현재 전력화 중인 천궁 미사일(철매-Ⅱ)로 요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 엿새만에 또 미사일 2발 발사. 그래픽=김주원·심정보 기자 zoom@joongang.co.kr

북한, 엿새만에 또 미사일 2발 발사. 그래픽=김주원·심정보 기자 zoom@joongang.co.kr

  
정영태 북한연구소 소장은 "이달 2차례의 KN-23 발사는 한국과 미국 모두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내는 도발"이라며 "한국에겐 9·19 군사합의에 따라 대규모 군사훈련과 무력증강을 그만둘 것을 요구하면서, 앞으로 미국과의 실무 협상을 좀 더 유리한 조건에서 시작하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은 25일 KN-23 발사 후 “남조선 당국자들은 최신 공격형 무기 반입과 합동 군사연습 강행과 같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우리는 부득불 남쪽에 존재하는 초강력무기체계들을 줄기차게 개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신 공격형 무기는 공군이 도입하고 있는 스텔스 전투기인 F-35A를 의미하며, 합동 군사연습은 다음 달 한·미가 예정한 연합 군사훈련을 뜻한다.
 
군 관계자는 "특히 북한이 최근 F-35A에 대해 신경질적 반응을 잇따라 보인 점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군사적 측면에선 KN-23 도발은 F-35A의 맞불"이라고 말했다. KN-23으로 F-35A가 배치된 청주 공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음을 보여준 게 된다. 사거리 250㎞는 군사분계선(MDL) 후방인 북한의 사리원 인근에서 청주까지 거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KN-23 발사에 대해 “누구나 하는 작은 것들(smaller ones)을 시험했다”거나 “전혀 개의치 않는다”고 반응했다. 정 소장은 “북한은 핵 실험이나 중ㆍ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않겠다는 미국과의 약속을 깨지 않으면서도 미국을 자극하려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다시 한 번 도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