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습폭우 미처 못피해…빗물펌프장 50대 작업자 1명 사망

중부지방에 기습적인 폭우가 내린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근로자 3명이 고립돼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지하 40m 저류시설 점검을 위해 내려갔다가 올라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중부지방에 기습적인 폭우가 내린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근로자 3명이 고립돼 구조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지하 40m 저류시설 점검을 위해 내려갔다가 올라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

31일 서울 등 중부지역에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서울 양천구 목동빗물펌프장 내 공사 현장에서 작업자 3명이 불어난 물에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한 명은 사망했고, 나머지 두 명은 실종 상태다.
  

지하 40m 깊이 속 터널에서 2명 실종

서울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6분쯤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 내 저류 배수시설에서 작업자 3명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고립된 이들은 한국인 2명과 외국인 근로자 1명으로 알려졌다.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구모(50대)씨가 발견됐지만 심정지 상태였다. 구씨는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나머지 실종자 2명은 수색 중이다. 
 
사고가 발생한 시설은 지하 40여m 깊이 아래 터널로 연결된 형태다. 현재 강하게 내린 비의 영향으로 수심이 3.5m~4m가량 된다고 한다. 다행히 수심은 낮아지고 있다. 빗물펌프장의 배수시설은 자동 개폐 방식이다. 이들인 일상점검을 위해 터널에 들어갔다 불어난 물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서울에는 현재 호우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사고 당시에도 시간당 30㎜가 넘는 강한 비가 내렸다고 한다. 소방당국은 현재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남은 작업자들에 대한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보트와 잠수부를 투입해 터널을 수색하고 있다.

 
신혜연·김민욱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