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소하 소포 협박범, 영장심사 출석…옆에선 대진연 회원들 피켓 시위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유모씨가 3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유모씨가 31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를 받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운영위원장 유모(35)씨가 31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르면 이날 오후 유씨에 대한 구속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대진연 회원들 "형 멋있게 나오세요" "힘내라" 연호
"왜 소포 보냈나" "본인이 했나" 질문에 '묵묵부답'
경찰 "수사 혼선 주기 위해 치밀하게 범행 저질러"

유씨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출발해 10시쯤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서울남부지법 앞에 도착했다. 서울남부지법 앞에는 대진연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표적수사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 모자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이동한 유씨는 대진연 회원들을 향해 얼굴을 돌려 눈인사를 하기도 했다. 회원들은 유씨를 연호하며 "형 멋있게 나오세요. 괜찮아요" "오빠 화이팅. 힘내세요" "유OO 힘내라. 무죄" 등의 말을 외쳤다.
 
대진연 회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모씨의 영장기각을 촉구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대진연 회원들이 31일 오전 서울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모씨의 영장기각을 촉구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유씨는 '본인이 소포를 보낸 것이 맞나' '왜 보냈나' '추적을 피하려고 옷을 갈아입은 거냐' '대진연이 시위하는데 조작수사라고 생각하냐'는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 없이 영장심사장으로 들어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9일 오전 유씨를 협박 혐의로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북구에 거주하는 유씨는 지난 6월 23일 거주지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서울 관악구 편의점까지 이동해 택배를 부쳤다. 해당 소포는 지난 1일 윤소하 원내대표실에 도착했고, 이틀 뒤 해당 소포 내용물을 발견한 윤 원내대표실 관계자가 경찰에 신고했다. 윤 의원실에 도착한 소포에는 커터칼과 부패한 새의 사체,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본인을 밝힌 협박성 편지가 담겨 있었다.
 
유씨는 범행 당일 모자와 마스크에 선글라스까지 착용하고 얼굴을 가린 채 택시와 버스 등 대중교통을 여러 차례 갈아탔으며, 신원 확인을 어렵게 하기 위해 옷도 갈아입는 치밀함을 보였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나타났다. 이때문에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한 피의자의 동선 확보에 애를 먹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이 접수된 지 약 3주가 지난 29일에서야 피의자를 특정할 수 있었으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거주지 인근에서 유씨를 검거했다. 체포 당시 별다른 저항이 없었던 유씨는 이후 줄곧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씨는 전남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한국대학생총연합(한총련) 의장도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총련은 1987년 설립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의 후신인 학생운동단체다. 유씨는 과거 이적표현물을 배포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기도 했다.
 
이후연·신혜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