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빠르면 내년 5월 삼성 마운드에 선다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로부터 방출 대기(designated for assignment) 된 오승환(37)이 조만간 삼성 라이온즈와 협상에 나선다. 앞서 오승환은 지난 29일 귀국해 팔꿈치 수술을 준비 중이다.
 
지난달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팬들에게 인사하는 오승환. [AP=연합뉴스]

지난달 토론토와의 경기에서 팬들에게 인사하는 오승환. [AP=연합뉴스]

오승환이 계약할 수 있는 국내 구단은 삼성뿐이다. 2013년 말 일본 프로야구(한신)로 진출할 때 자유계약선수(FA)가 아니었던 오승환을 삼성이 임의탈퇴 형식으로 풀어줬기 때문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미 구단은 오승환 계약에 관해 내부 논의를 해왔다. 오래 끌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콜로라도에서 뛸 때 팔꿈치 수술을 권유 받았다. 오승환의 에이전트인 김동욱 스포츠인텔리전스그룹 대표는 "콜로라도 구단이 '수술 후 한 달 정도면 다시 마운드에 설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시간을 갖고 한국에서 수술을 받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몸 상태만 보면 내년 시즌 개막과 함께 던질 수 있을 것을 보인다.
 
오승환은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징계를 받고 있다. KBO는 2016년 초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검찰로부터 벌금형에 약식 기소된 오승환이 KBO리그 복귀하면 시즌 총경기 수의 50% 출장 정지 처분을 한다"고 발표했다.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에 단 1개를 남겨두고 있다. [AP=연합뉴스]

오승환은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에 단 1개를 남겨두고 있다. [AP=연합뉴스]

현재 KBO리그 정규시즌은 144경기다. 오승환은 72경기를 뛸 수 없다. 오승환이 일주일 후 삼성과 계약한다면 올해 잔여경기(약 40경기)를 뛰지 못하는 징계를 받는 셈이다. 내년 30경기 정도를 더 쉬면 72경기 징계를 다 받는다. 그렇다면 오승환은 5월쯤 KBO리그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오승환과 삼성 모두 다른 대안이 없다. 오승환이 FA가 아니기 때문에 1년 계약을 해야 한다. 그러나 계약액을 두고 다툼이 있을 수 있다. 오승환은 지난해 말 "힘이 남아 있을 때 국내로 돌아오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삼성 구단이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번 협상에서 묵은 감정을 풀어내야 합의점을 찾을 수 있다.
 
삼성 시절 오승환. 임현동 기자

삼성 시절 오승환. 임현동 기자

오승환은 2005년 삼성에서 데뷔해 KBO리그 개인 통산 최다인 277세이브를 올렸다. 2014년부터 2년 간 일본에서 뛰었고, 2016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현재 한·미·일 통산 399세이브를 기록 중이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