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시 가장 높은 수준 대응"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추가 보복 조치를 강행할 가능성이 커지자 "배제 시 가장 높은 수준의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일본 정부의 정확한 입장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당정청은 다양한 시나리오를 두고 만반의 대응 체제를 갖추겠다"면서 "일본 정부는 잘못된 결정을 내려서는 결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당에서는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며 "위원장은 산업자원부 장관과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의원이 맡아서 대책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합의한 비상협력기구인 일본의 수출규제 대책 민관정 협의회도 오늘 오전 10시에 출범한다"며 "국회 차원의 방일단 역시 오늘 일본을 방문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모처럼 여야와 정부가 한 목소리를 내게 됐다"며 "모두 힘을 모아 국민 앞에 단합된 모습을 보이고 국제사회에는 우리의 단호한 입장을 나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일 관계는 과거의 일방적 관계가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는 감정에 휩쓸리지 말고 현 상황을 차분하고 정확히 판단해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