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조국 전 민정수석 오늘 안에 복직원 제출할 예정"

조국 전 민정수석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임 수석 인선안 발표에서 떠나는 소회를 밝히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전 민정수석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임 수석 인선안 발표에서 떠나는 소회를 밝히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31일 서울대에 복직 관련 서류를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수석은 법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어 향후 다시 휴직할 가능성이 있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측은 이날 “조국 전 민정수석이 이날까지 복직 관련 서류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 전 수석은 지난 26일 청와대를 떠나기 전부터 서울대 측에 복직 절차에 대해 문의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관계자는 “조 전 수석이 퇴임 전부터 복직 절차에 대해 물어왔고 29일에 학교 측에 연락해 31일까지 복직 관련 서류를 제출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서울대의 경우 교수가 정무직 근무를 이유로 휴직할 경우 휴직 기간을 정무직 재임 기간으로 하고 있다. 지난 26일 청와대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난 조 전 수석은 자동으로 휴직 기간이 끝난 셈이다.  

 
이후 교수로 복직하기 위해서는 휴직 기간이 종료된 시점으로부터 한 달 안에 복직 희망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한 달 안에 서류를 내지 않는다면 자동으로 사직 처리된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관계자는 “아직 자동 사직 처리된 사례는 없다”며 “복직 관련 서류가 교무처장의 승인을 받으면 복직 처리가 완료되는 데 허가절차라기보다 신고 절차라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조 전 수석이 만약 법무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복직 후 다시 휴직 절차를 밟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휴직 승인을 받기 위해서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자체 인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 인사위원회는 전임 교수 12명으로 구성되며 휴직 승인 회의 참석자의 반수 이상이 동의해야 휴직할 수 있다고 한다.
 

한편, 서울대 학생 일부에서 조 전 수석이 과거 ‘폴리페서(교수 출신 정치인)’에 대해 비판한 글이 알려지면서 그 역시 교수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6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조국 교수님, 학교 너무 오래 비우시는 거 아닌가’라는 글이 올라왔다.
26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조국 전 민정수석에게 '좀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는 비판적인 내용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캡처]

26일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조국 전 민정수석에게 '좀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는 비판적인 내용을 담은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캡처]

 
글에는 '벌써 (학교를) 2년 2개월 비웠는데 법무부 장관을 하면 최소 1년은 더 비울 것이고, 평소 폴리페서 그렇게 싫어하시던 분이 좀 너무하는 것 아닌가'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민정수석 될 때는 안식년이라 강의에 문제는 없다고 했는데, 안식년이 3년 이상 갈 리도 없고, 이미 안식년도 끝난 것 아닌가. 학교에 자리 오래 비우면 학생들에게 피해로 돌아간다'는 주장도 담겼다.
댓글에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정신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다' '그러면 교수 TO가 계속 비어요' 등 조 전 민정수석을 비판하는 내용도 보였다. 

 
조 전 수석은 2004년 4월 12일 서울대 대학신문에 ‘교수와 정치-지켜야 할 금도(襟度)’라는 글에서 '출마한 교수가 당선되면 국회법상 임기가 시작되는 다음 달 30일 교수직이 자동 휴직 되고 4년 동안 대학을 떠나 있게 된다'고 했다. 이어 '해당 교수가 사직하지 않는다면 그 기간 새로이 교수를 충원할 수 없게 된다”며 “낙선해 학교로 돌아오더라도 후유증은 남게 된다'고 주장했다.  
 

조 전 수석은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후 2년 2개월 동안 일한 뒤 지난 26일 퇴임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