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온킹', 400만 돌파..디즈니 사상 최단 흥행[공식]


디즈니의 '라이온 킹'이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개봉 14일 만인 지난 30일 누적 관객수 400만 명 돌파와 함께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이는 디즈니 영화 사상 최단 기간 흥행 속도로 이전 디즈니 첫 1000만 영화 '겨울왕국'(2014)의 개봉 15일 만에 400만 돌파 시점보다 하루 앞당겼을 뿐 아니라, '미녀와 야수'(2017)의 18일 째, '알라딘'(2019)의 19일 째 400만 돌파한 기록을 모두 앞당긴 것이다. 

박스오피스 1위와 함께 개봉 14일 만에 400만 관객을 단숨에 돌파한 '라이온 킹'은 1200만 관객 돌파를 목전에 둔 '알라딘'에 이어 디즈니 라이브액션 최고 흥행작 등극까지 노린다. 

이로써 '라이온 킹'은 개봉 4일째 100만, 5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4일째 400만까지 역대 디즈니 영화 흥행 속도 신기록을 수립중이다. 

금주 전세계에서는 10억 불을 단숨에 돌파, '알라딘'을 뛰어넘을 예정이다. 북미에서도 4억 불 돌파가 예고되고 있다.

'라이온 킹'은 존 파브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더빙 라인업으로 전세계 탑스타 도날드 글로버, 비욘세, 제임스 얼 존스, 치웨텔 에지오포, 세스 로건, 빌리 아이크너 등이 대거 참여했다. 현존하고 있는 세계적인 영화음악가 한스 짐머와 세계적인 천재 뮤지션 퍼렐 윌리엄스가 손을 잡아 21세기에 맞는 영화 음악을 재탄생시켰다.

'라이온 킹'은 심바가 삼촌 스카의 음모로 아버지를 잃고 왕국에서 쫓겨난 뒤, 날라와 친구들과 함께 진정한 자아와 왕좌를 되찾기 위해 여정을 떠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