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엿새 만에 또 탄도미사일…정경두 "도발하면 우리의 적"

 북한이 31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2발 발사했다. 지난 25일 2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늘(31일) 오전 5시6분, 5시27분경 북한이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번에 발사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의 고도는 약 30km, 비행거리는 약 250km로 추정하고 있다”며 “정확한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에서 정밀 분석 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이러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KIDA 국방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KIDA 국방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이 지난해 9월 취임한 이후 북한을 겨냥한 가장 강한 표현이다.  
 
정 장관은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우리 방어자산의 요격성능 범위에 들어있다”며 “모든 작전운영시스템도 북한보다 우리가 월등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휘통제시스템이 한국군 탄도탄작전통제소(KTMO)와 공군 중앙방공통제소(MCRC)와 연결되어 한미 간에 긴밀히 연합작전을 수행하면서 실시간 의사결정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25일에도 같은 지역에서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hort-range ballistic missilesㆍSRBM) 2발을 발사했다. 당시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알려진 KN-23으로 , 두 발 모두 6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