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정부, 北 발사체에 ‘미사일’ 규정…“동맹국에 위협 안 돼”

미국 행정부가 31일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린 데 대해 ‘미사일 발사’로 규정했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오늘 새벽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미상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앞서 지난 25일 호도반도 일대에서 KN-23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으며 이번 발사는 엿새 만에 이뤄진 것이다. 사진은 지난 2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모습.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오늘 새벽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미상 발사체 수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앞서 지난 25일 호도반도 일대에서 KN-23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으며 이번 발사는 엿새 만에 이뤄진 것이다. 사진은 지난 2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한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모습. [연합뉴스]

미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30일(현지시간)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한 언론 질의에서 “우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a missile launch) 보도들을 인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상황을 계속 주시(monitor)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관계자도 서면 질의에 같은 입장을 보였다.
 
앞서 미 당국자는 지난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당시에는 “우리는 북한에서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에 대한 보도들을 인지하고 있다”며 “추가로 논평할 것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에는 ‘단거리’라고 명시하고 ‘미사일’ 대신 ‘발사체’라고 표현했지만, 이번에는 ‘사거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미사일’이라고 규정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이번 발사가 미국에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NBC방송은 두 명의 당국자를 인용해 “발사체들은 단거리 미사일들이었다”며 “미국이나 동맹들에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그러면서도 “발사체의 종류를 정확히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후 “소형 미사일일 뿐”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북한의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