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6월 생산 0.7%↓ 소비 1.6%↓··· 투자는 0.4%↑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연합뉴스]

6월 투자를 제외한 생산, 소비 등 주요 지표가 모두 감소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2019년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6월 산업생산은 지난달과 비교해서 0.7% 줄어 두 달 연속 하락세다.
 
6월 전(全)산업생산지수도 전월보다 1.9% 하락했다.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 컴퓨터·시스템통합 및 관리업 등 정보통신 분야에서 4.2%감소하며 서비스업 생산은 1.0% 떨어졌고, 반도체(4.6%), 전자부품(3.2%) 등이 늘어난 덕에 광공업 생산은 0.2% 소폭 증가했다.  제조업 생산도 0.2% 증가했다.
 
4월 1.2% 감소했다가 5월 0.9% 증가했던 소비도 다시 감소로 전환했다. 소비를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1.6% 줄었다. 승용차 등 내구재(3.9%)와 의복 등 준내구재(2.0%),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0.3%)가 모두 감소한 영향이다.
 
6월 설비투자는 0.4% 증가했다. 4월 4.4% 증가한 뒤 5월 7.1% 감소로 전환했다가 이달 반등에 성공했다. 기계류(0.4%), 선박 등 운송 장비(0.6%) 투자가 모두 늘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인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전월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최근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설비투자가 증가한 것은 5월 크게 감소한 기저 효과로, 기계류와 선박 등 운송장비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전년 동월비로 보면 아직 마이너스"라며 "동행지수 순환변동치 하락은 전산업생산이 5월과 6월 연속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