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이콧 재팬' 일본행 여행객 한달새 13% 급감, 장기화 되면…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에 참여한 영천시장 상인 및 시민들이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30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규탄대회에 참여한 영천시장 상인 및 시민들이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스1]

'일본여행 거부 운동' 확산과 함께 항공여객 수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국토교통부의 최근 항공통계 분석에 따르면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이 시작된 7월 중순부터 일본 노선 항공여객 감소세가 나타났다.
 
이달 16∼30일 보름간 인천공항을 이용해 일본여행을 다녀온 승객은 총 46만 7249명으로 휴가 시즌을 앞둔 한달 전 같은 기간(6월16∼30일·53만9천660명)과 비교해 7만2411명(13.4%) 감소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7월 2주차까지는 일본 노선 여객의 큰 변동이 없었지만, 3주차부터 삿포로·오키나와 등 관광노선 위주로 예약률이 급감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도 "일본 노선 8∼9월 예약율이 전년대비 2%포인트 정도 줄었다"며 "7월 중반 이후부터 예약 취소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일본여행 거부 운동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자 항공업계은 일본 노선을 축소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9월 3일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하고, 다른 일본 노선에도 투입 항공기를 소형기로 전환해 좌석 공급을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도 9월 중순부터 인천발 후쿠오카·오사카·오키나와 노선 투입 항공기를 기존 A330에서 B767·A321 등으로 변경해 좌석 공급을 축소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LCC들은 일본 노선 공급과잉과 여행객 감소 등을 이유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했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24일부터 무안∼오이타 노선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9월부터 대구∼구마모토, 부산∼사가 등을 연결하는 정기편을 중단한다.
 
이스타항공 역시 9월부터 부산∼삿포로·오사카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일본 노선은 LCC들이 수익을 올리던 노선이었지만, 공급 과잉으로 조정이 필요한 시점이었다. 여기에 최근 일본여행 거부 운동 여파가 가시적으로 나타나면서 항공사들이 본격적으로 일본 노선 조정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