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韓에 무인정찰기 '군수지원' 1조1000억원 규모 판매승인"

미국 미사일방어국(MDA)이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요격 무인기 체계에 가장 근접한 고고도 정찰 무인기 RQ-4 글로벌 호크.  [사진 노스럽 그루먼]

미국 미사일방어국(MDA)이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요격 무인기 체계에 가장 근접한 고고도 정찰 무인기 RQ-4 글로벌 호크. [사진 노스럽 그루먼]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은 국무부가 한국에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RQ-4 Block 30 RPA)를 9억5000만달러(약 1조1220억원)에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DSCA은 30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앞서 한국이 프로그램 운영, 조종사 훈련, 부품, 작전 비행 지원, 프로그램 분석 등 '계약자 군수 지원(CLS)'에 대한 구매를 요청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구매는 인도 태평양 전구(戰區) 내 가장 가까운 동맹국의 안보 및 방위 수요를 충족함으로써 미국의 외교 정책 및 국가 안보 목표들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한국은 동아시아 및 서태평양 지역 내 주요 정치·경제적 강국이자 역내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 있어 미국의 핵심 파트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강력하고 준비된 자기방어 역량을 개발하고 유지하도록 지원하는 일은 미국의 국가안보에도 필수적"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판매가 역내 기본적인 군사적 균형을 바꾸진 않을 것이며 미국의 방위 태세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DSCA는 이번 판매가 한미 간 상호 운용성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한미 동맹이 한반도 내 굳건한 정보·감시·정찰 역량을 확보하도록 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