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엿새만에 또···합참 “호도반도서 미상발사체 수발 발사”

 합동참모본부는 31일 북한이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단거리 탄도미사일)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TV가 26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합참은 이날 "북한은 오늘(31일) 새벽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미상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25일에도 같은 지역에서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hort-range ballistic missiles·SRBM) 2발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두발 모두 600㎞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알려진 KN-23으로 확인됐지만, 이날 발사된 발사체들도 동일한 종류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