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한·일 중재 나서나…로이터, "ARF서 한·미·일 회담 추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이번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한국과 일본의 외교부 장관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미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국무부 고위당국자도 지난 26일 전화 브리핑에서 ARF를 계기로 한·미·일 장관급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번 ARF가 한·일 갈등 해법의 실마리를 찾는 계기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미 고위 당국자는 또 미국은 한국과 일본에 무역 및 다른 곤란한 이슈들에 대한 협상 시간을 벌기 위한 일종의 분쟁 중지 협정(standstill agreement) 서명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다고 로이터통신에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미국이 한일 간 분쟁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낮 ARF 출장길에 올랐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이 회의에 참석한다.
 
미국은 최근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의 한국 및 일본 등 아시아 순방에 맞춰 한·미·일 차관보급간 3자 협의를 제안했으나 일본 측이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