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재 경영] 국내 신진 작가 발굴·창작 지원 ‘apmap 2019 jeju’ 개최

‘apmap 2019 jeju’가 오는 9월 22일까지 제주 서귀포시 오설록 티뮤지엄 일대에서 진행된다. 제주 사람의 생생한 삶의 현장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apmap 2019 jeju’가 오는 9월 22일까지 제주 서귀포시 오설록 티뮤지엄 일대에서 진행된다. 제주 사람의 생생한 삶의 현장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apmap 2019 jeju’를 오는 9월 22일까지 제주 서귀포시 오설록 티뮤지엄 일대에서 진행한다. 현대미술 프로젝트인 apmap(에이피맵·amorepacific museum of art project)은 국내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실험적 예술 창작을 지원해 현대미술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시작했다.
 

아모레퍼시픽

지난 20일 시작한 이번 apmap part Ⅱ의 세 번째 기획전 ‘apmap 2019 jeju - islanders made’는 ‘제주 사람’을 주제로 한 공공미술품 전시다. 제주의 자연환경 속에서 순응하고 극복하면서 고유한 삶의 방식과 문화를 쌓아온 제주 사람을 현대미술 작품으로 재해석했다.
 
젊은 작가·건축가 15팀이 제주 사람의 생생한 삶의 현장을 직접 답사하고, 그곳에서 얻은 영감을 바탕으로 작품을 제작했다. ▶제주 사람이 돌담을 쌓는 방식에서 영감을 받아 하늘과 땅, 관람객을 잇는 열린 벽을 고안한 주세균 작가의 ‘공기벽’ ▶제주 초가집을 만드는 과정에 반영된 최정우 작가의 ‘편견 없이 듣는 장치’ ▶불턱·테왁에서 영감을 받아 휴식을 제공하는 벤치로 전환한 그라프트 오브젝트+크림서울의 ‘쉼’ 등이다.
 
전시는 조각·설치·건축·가구·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구성돼 있다. 오설록 티뮤지엄 실내 공간에 3점, 야외 정원에 12점이 설치됐다. ‘apmap 2019 jeju - islanders made’는 무료 관람이며 전시 정보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apma.amorepacific.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