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재 경영] 대학·취준생 맞춤형 무상교육 ‘4차산업아카데미’ 개설

지난달 말 시작된 KT ‘4차산업아카데미’의 지원자들. 이들은 4주간의 이론 및 실무교육을 수료한 뒤 6주간의 KT 인턴십을 거치는데, 우수 인턴은 KT에 채용된다. [사진 KT]

지난달 말 시작된 KT ‘4차산업아카데미’의 지원자들. 이들은 4주간의 이론 및 실무교육을 수료한 뒤 6주간의 KT 인턴십을 거치는데, 우수 인턴은 KT에 채용된다. [사진 KT]

KT가 5G·AI·플랫폼 분야의 채용 및 육성 프로그램으로 5G 시대를 선도할 전문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KT

KT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혁신성장계획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맞춤형 무상교육 시스템 도입을 약속했다. 그에 따라 KT는 올해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KT 인턴십 프로그램과 연계하는 ‘4차산업아카데미’를 개설했다. 이 프로그램은 매년 150여 명을 선발하는데, ▶AI 소프트웨어 개발 ▶5G 인프라 기술 ▶ICT융합컨설팅 ▶스마트에너지 4개 분야에서 지원자를 뽑아 지난달 말부터 10주에 걸쳐 운영하고 있다.
 
KT는 우수 인재 발굴을 위해 채용 방식도 차별화했다. 블라인드 채용인 ‘KT스타오디션’과 같은 열린 프로그램으로 선발한다. KT스타오디션은 스펙을 배제한 채 직무와 연관된 경험과 포부를 평가한다. 아울러 각 지역의 인재를 골고루 선발하고 있다. 또 매년 글로벌 현지 채용을 통해 글로벌 1등 플랫폼 사업자로 발돋움하고 있다.
 
선발된 KT 신입사원들은 입문 교육 과정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필수 프로그램으로 배운다. 입사 때부터 국민기업의 일원으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몸에 익히기 위해서다. 또한 일선 부서에 배치된 후에도 KT그룹 사회봉사단 등을 통해 나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