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재 경영] PC 오프제, 유연근무제로 임직원 ‘워라밸’ 도와

GS는 일과 삶의 조화를 통해 조직의 생산성은 물론 개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GS리테일 임직원이 활기찬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신바람 한마당 축제에서 공연을 하는 모습. [사진 GS그룹]

GS는 일과 삶의 조화를 통해 조직의 생산성은 물론 개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GS리테일 임직원이 활기찬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신바람 한마당 축제에서 공연을 하는 모습. [사진 GS그룹]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평소 “젊은 인재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육성돼야 지역사회와 국가 경제의 밑거름을 마련할 수 있다”며 “인재가 모여드는 선순환의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리더들이 앞장서서 구성원과 더 많이 소통하고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을 당부해 왔다.
 

GS그룹

GS는 구성원이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도록 열린 조직문화 정착에 힘쓰는 한편, 일과 삶의 조화를 통해 조직의 활력과 생산성은 물론 개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계열사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GS는 계열사별로 주 40시간 근무를 정착시키기 위해 PC 오프제 도입, 임직원의 휴가 사용 적극 권장 등 유연근무제를 도입해 임직원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도록 하고 있다.
 
GS칼텍스는 구성원 간 원활한 소통과 협업 활성화를 위해 서울 GS강남타워 27층에 열린 소통공간 ‘知音(지음)’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GS칼텍스는 직원에게 여가생활과 문화적인 삶을 통해 삶의 보람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2주간 재충전의 기회를 적극적으로 부여하고 있다.
 
GS리테일은 내부직원·가맹 경영주·파트너사·고객 모두가 가감 없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핫라인인 ‘CEO에게 말한다’를 운영해 올바른 회사문화의 정착을 위해 꾸준한 실천을 해오고 있다.
 
GS홈쇼핑은 주 40시간 근무제를 제도화하고 퇴근 후 자기계발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직원들끼리 자발적으로 모여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뭉치면 클래스가 열린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레고 만들기, 플라워 클래스 등 개설 강좌수는 총 36개이며, 참여한 직원 수는 200명에 달한다. GS건설은 지난 2014년부터 ‘집중근무제도’를 시행해 본사 근무 직원의 업무 효율을 제고하고 불필요한 야근을 없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