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인왕보다 가을야구” 19세 선발투수 원태인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떠오른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공을 던지고 있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떠오른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공을 던지고 있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6살 야구 신동의 꿈은 언젠가 푸른 유니폼을 입는 것이었다. 14년 뒤 꿈은 현실이 됐다. ‘삼린이(삼성 어린이 팬)’ 출신으로 삼성 선발진의 한 자리를 차지한 오른손 투수 원태인(19) 이야기다. 잘생긴 데다 실력까지 갖춰 팬들의 사랑을 독차지한 그를 만났다.
 

어릴 때부터 응원한 삼성 1차지명
시즌 4승, LG 정우영과 경쟁 치열

원태인은 원민구(62) 전 협성경복중 야구팀 감독의 차남이다. 원 감독은 1984년 삼성에 지명됐으나 프로행 대신 실업행(제일은행)을 택했다. 은퇴 후에는 1997년부터 22년간 경복중 야구부를 가르쳤다. 원태인은 6살 때부터 아버지, 그리고 형 원태진(전 SK)과 야구장에 다녔다. 그는 “기억은 안 나는데, ‘집에서도 야구공을 던졌다’고 하더라. 아버지 따라 야구장에 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야구선수가 된 것 같다”고 했다.
 
어릴 때 원태인은 ‘야구 신동’으로 불렸다. 초등학생 때부터 중학생과 함께 훈련해도 뒤처지지 않았다. 그가 어릴 때 TV 프로에 출연한 모습이 최근 들어 화제가 됐다. 원태인은 “나도 이따금 동영상을 본다. 나도 모르는 영상도 있어 신기하다”며 웃었다.
 
원태인은 아버지를 지명했던 삼성의 1차 지명을 받았다. 그는 “삼성에서 뛰는 게 어릴 적부터 꿈이었다. 다른 지역 고등학교의 스카우트 제안도 많았지만, 그러면 삼성의 1차 지명을 받을 수 없어 거절했다. 삼성 선발투수라는 꿈이자 목표를 이뤄 행복하다”고 했다. 그는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 대신 아버지와 형이 나를 위해 많이 애썼다. 올해 감독을 그만둔 아버지가 자주 경기를 보러 오신다. 효도하는 것 같아 기분 좋다”고 했다.
 
경북고 시절 원태인의 최고 구속은 시속 150㎞. 프로에 와선 시속 140㎞ 중반의 공을 던진다. 후반기 첫 등판인 28일 대구 한화전에서 탈삼진은 1개였지만,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4승을 달성했다. 그는 “아무리 공이 빨라도 가운데 몰리면 프로에선 안 통하더라”고 했다. 그는 “윤성환 선배님을 보면서 ‘프로는 역시 제구력’이란 걸 느꼈다. 분석 결과를 봐도 제구에 신경 썼을 때가 더 좋다. 제구에 집중하게 됐다”고 말했다.
 
원태인은 LG 정우영과 신인왕 2파전을 벌이고 있다. 시즌 초엔 정우영이 좀 앞선 듯했으나, 원태인이 선발로 자리 잡은 뒤 추격전의 불을 댕겼다. 수상자 향방은 남은 후반기 성적에 달렸다. 그런데 원태인은 “신인왕은 중요한 목표가 아니다”고 말한다. 그는 “(신인왕은) 생애 한 번뿐이니까 욕심이 없다면 거짓말”이라면서도 “우리 팀 성적이 더 중요하다. 나는 삼성 왕조 시절을 본 ‘삼린이’다. 올해는 가을야구를 하고, 몇 년 뒤엔 우승하는 게 마지막 꿈”이라고 말했다.
 
대구=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