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어 가사로 세계를 춤추게 하는 DJ 예지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DJ 예지. 독특한 패션도 주목 받고 있다. [사진 프라이빗커브]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DJ 예지. 독특한 패션도 주목 받고 있다. [사진 프라이빗커브]

지난해 영국 BBC가 꼽은 ‘가장 기대되는 아티스트(Sound of 2018)’에 이름을 올린 한국 아티스트가 있다. 미국 뉴욕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DJ 겸 프로듀서 예지(26). BBC는 “한국어와 영어가 섞인 가사가 딥 하우스 비트와 만나 넋을 빼앗는 황홀한 소리를 만든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다음 달 1일 서울서 첫 단독 공연
디자이너 경험 살려 영상 연출도

예지는 1년 새 무서운 속도로 성장했다. 지난 4월 북미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뮤직 페스티벌 무대를 장식했고, 지난해 시작한 월드투어도 연일 매진을 기록했다. 다음 달 1일에는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단독 내한공연을 갖는다. 공연을 앞두고 e메일로 만난 예지는 “한국에서 라이브 공연을 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그의 음악은 말 그대로 독특하다. 2017년 발표한 ‘내가 마신 음료수(Drink I’m Sippin On)’ 뮤직비디오 배경처럼 국적 불명의 창작물에 가깝다. 그는 한국어·일본어·중국어 간판이 등장하는 공간을 헤매며 랩인지 노래인지 모를 가락을 나지막이 읊조린다. 노래가 끝날 때쯤엔 국적을 막론하고 “그게 아니야”를 따라 외치며 리듬을 타게 된다. 지난해 발표해 애플뮤직 광고에 삽입된 ‘한 번만 더(One More)’ 역시 묘한 중독성을 자랑한다.
 
뉴욕에서 나고 자란 예지는 “한국어는 가장 아름다운 소리를 지닌 언어로 하나의 악기처럼 쓴다”며 “한국어엔 특유의 질감이 있다. 발음할 땐 시적인 느낌까지 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1년간 초등학교에 다닌 그는 “평소에도 집에서는 한국어를 주로 사용한다”고 덧붙였다.
 
카네기멜런대에서 비주얼아트를 전공하고 대학 졸업 후 디자이너로 활동한 그는 앨범 커버부터 뮤직비디오 연출까지 비주얼 작업도 직접 하는 편. 앞으로 하고 싶은 음악에  대해 묻자 그는 “한국 문화는 맞고 틀리고에 관해 매우 엄격한 잣대를 가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아시안 뷰티 유튜버의 전형성을 꼬집은 ‘라스트 브레스(Last Breath)’와 같은 곡처럼 불편한 스테레오 타입에 대해 꾸준히 이야기할 것 같다”고 귀띔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